손보협회에 보험대리점 등록
1분기 기후리스크 상품 출시
블록체인 기업 직토, 기후리스크 특화 보험 직접 판매 나서

보험분야 블록체인 '인슈어리움' 프로젝트를 전개하는 직토가 보험시장에 진출한다.

인슈어테크 기업 직토는 지난 1월 초 보험상품 판매를 위해 손해보험협회에 보험대리점 등록을 마치고 기후리스크 보장 보험 판매를 준비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직토는 현재 악사손해보험, 현대해상,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 등 국내외 보험사들과 제휴를 맺고 보험상품을 공동개발해왔다. 이번에 한걸음 더 나아가 보험대리점 사업에 진출해 다양한 상품과 보험서비스를 직접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우선 갑작스런 기후 변화에 따른 손실을 보상하는 기후리스크 특화 보험상품이 1분기 중 판매된다. 기존에는 기후 변화의 불확실성에 따른 손해율 측정과 보험금 지급심사의 어려움 등으로 인해 관련 보험상품이 활성화되지 못했으나, 블록체인 기술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문제를 해결했다.

이와 함께 직토는 다양한 보험상품을 직접 비교하고 가입할 수 있는 개인용·기업용 디지털 플랫폼을 개발한다. 기업용 플랫폼에서는 보험상품의 가입 뿐 아니라 빅데이터를 활용해 강우, 폭설 등 다양한 기후 관련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서한석 직토 공동대표는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GDP의 52%에 해당하는 산업이 날씨의 영향을 받고 있을 정도로 날씨가 국가 경제에 주요한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며 “앞으로 직토는 국내외 주요 보험사들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기후 변화 및 각종 리스크를 대비할 수 있는 다양한 보험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