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개발 로봇 삼성봇 첫 공개
가족 건강 확인하고 공기 질 개선
걸음 불편한 노인, 힘 20% 보조
수백만원대 가격층 형성 집중


"노인들의 건강과 생활을 관리하고, 상품 주문 결제까지."

삼성전자가 고령화 시대에 대비해 삶의 질을 높이고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하게 해주는 다양한 로봇 제품군을 선보였다. 이 로봇들은 일반 소비자들이 살 수 있는 가격대에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ㆍ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삼성봇(Samsung Bot)’과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GEMS)’을 최초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삼성리서치, 종합기술원 등과 로봇 기술을 개발해왔으나 실제 제품을 공개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근배 삼성전자 AI센터장 전무는 "삼성봇은 건강ㆍ환경 등 스트레스가 많아지는 시대에 사람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개발됐다"고 말했다.

이번 CES에서 선보인 로봇은 가족의 건강을 돌보는 헬스ㆍ라이프 케어 ‘삼성봇’과 고관절ㆍ무릎ㆍ발목 등에 착용해 걸음을 돕고 통증을 줄여주는 ‘웨어러블(입는) 로봇’이다. 이들 로봇에는 삼성의 하드웨어·소프트웨어·AI기술이 총집약됐다.
실버 세대의 건강과 생활 전반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삼성봇 케어'.

실버 세대의 건강과 생활 전반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삼성봇 케어'.

삼성봇은 ‘케어·에어·리테일’ 3가지로 구성됐다. ‘삼성봇 케어’는 실버 세대의 건강과 생활 전반을 종합적으로 관리한다. 사용자의 혈압, 심박, 호흡, 수면 상태를 측정하는 등 건강 상태를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복약 시간과 방법에 맞춰 약을 먹었는지도 관리해 준다.

‘삼성봇 에어’는 집안 곳곳에 설치된 공기질 센서와 연동해 집안의 오염된 위치를 파악하고 로봇이 그곳으로 이동해 미세먼지 등을 청정 관리한다. ‘삼성봇 리테일’은 쇼핑몰이나 음식점, 상품매장 등 리테일 매장에 맞춰 상품 추천이나 주문ㆍ결제 등을 돕는다.
왼쪽부터 삼성봇 리테일, 삼성봇 케어, 삼성봇 에어.

왼쪽부터 삼성봇 리테일, 삼성봇 케어, 삼성봇 에어.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 ‘GEMS’은 근력저하, 질환, 상해 등으로 인해 보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의 재활 뿐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의 거동을 도와준다. 보행 보조 로봇은 사용자 필요에 따라 고관절, 무릎, 발목 등에 착용해 보행에 관여하는 주요 근육의 부하를 덜어주고 신체 에너지 소모를 줄여 준다.

삼성전자는 로봇 상용화에 앞서 대중적 가격대를 형성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심영보 종합기술원 전문연구원은 “현재 시중 제품의 수천만원에 이르지만, 일반인들이 살 수 있는 수백만원대 가격대를 형성하는 게 목표”라며 "대부분의 부품을 자체 개발하고 있으며, 논문 등을 통해 우리 기술력이 최고 수준이라는 것이 검증됐다"고 강조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