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마윈 중심서 집단지도체제로 점진적 전환 관측
마윈, 알리바바 핵심 계열사 타오바오 지분 전량 처분

올해 9월 중국 최대 전자 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그룹 총수 자리에서 내려올 예정인 마윈(馬雲) 회장이 그룹 핵심 계열사인 타오바오(淘寶) 지분을 모두 처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하이증권보는 7일 기업 정보 제공 업체인 톈옌차(天眼査) 자료를 인용, 지난 4일부로 마 회장과 알리바바 공동 창업자인 셰스황(謝世煌)이 타오바오의 법인인 저장타오바오인터넷유한공사 지분을 모두 처분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타오바오의 유일한 주주는 항저우전시투자관리공사(杭州臻希投資管理公司)다.

항저우전시투자관리공사는 마 회장의 후계자로 낙점된 장융(張勇) 최고경영자(CEO), 자오잉웨이(趙潁爲) 글로벌사업부 총재 등 5명이 2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중국 경제계 안팎에서는 알리바바그룹이 올해 은퇴할 마 회장 중심의 지배 구조를 장 CEO 등 차기 경영진이 중심이 되는 집단지도체제로 서서히 전환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알리바바그룹 측은 마 회장의 이번 타오바오 지분 처분이 작년 7월 펴낸 알리바바의 연간 보고서에 이미 포함된 내용이라면서 알리바바의 파트너 경영 체제에는 큰 변동이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회사 측은 마 회장이 알리바바의 파트너로서 지속해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마 회장은 알리바바그룹의 실질적인 지배권을 포기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그는 작년 7월 그룹을 실질적으로 지배해 온 가변이익실체(VIE·Variable Interest Entities) 소유권을 포기했다.

VIE는 해당 기업과 지분 관계는 없지만, 계약을 통해 그 기업의 경영권을 행사하는 법인을 말한다.

당시 이는 알리바바그룹의 지배 구조가 마 회장 중심에서 알리바바의 여러 파트너로 옮겨지는 것으로 해석됐다.

이런 행보를 두고 일각에서는 마 회장이 자의가 아니라 중국 당국에 의해 알리바바 지배권을 내려놓게 된 것이 아니냐는 음모론이 불거지기도 했다.

일부에서는 마 회장이 중국 정부에 비판적인 기사를 자주 싣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대주주라는 점에서 중국 지도부에 '미운털'이 박혔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을 제기하기도 했다.

마 회장은 작년 9월, 1년 뒤인 2019년 9월 알리바바 회장 자리에서 물러나 교육 등 사회 공헌 사업에 헌신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마 회장은 아직 만 55세로 중국의 거대 인터넷 기업 창업자 1세대 가운데 마 회장과 같은 조기 사퇴 사례는 매우 드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