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10조원 육박 예상…NXC "공식입장 곧 낼 것"
중국 텐센트·미국 EA 등 인수 추진 가능성…게임업계 '충격'
넥슨 김정주, 지분 매각 추진…"게임규제 때문은 아냐"

국내 최대 게임업체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 대표가 회사 매각을 추진한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김정주 NXC 대표는 자신과 부인 유정현 NXC 감사,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가 보유한 지분 전량(98.64%)을 매물로 내놨다.

NXC는 일본 상장법인 넥슨의 최대주주(47.98%)이고, 넥슨은 넥슨코리아 지분 100%를 가지고 있다.

넥슨코리아가 다시 넥슨네트웍스, 네오플 등 계열사를 지배하는 구조다.

2일 종가 기준 넥슨의 시가총액은 1조2천626억엔(약 13조원)으로 NXC 보유 지분 가치만 6조원 수준이다.

NXC가 따로 보유한 유럽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스탬프, 고급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 등의 가치와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하면 전체 매각 가격은 10조원에 달하리라는 예상이 나온다.

NXC 측은 매각설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지만 일각에서 지분 매각 사유로 '과도한 게임 규제'를 제기한 데 대해서는 "틀린 얘기"라며 매각 추진을 사실상 인정했다.

NXC 관계자는 "김정주 대표는 평소에도 적절한 게임 규제는 필요하다는 입장이었다"며 "게임 규제에 지쳐 매각을 추진한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조만간 회사 공식 입장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매각설이 갑작스럽게 터진 만큼 넥슨을 비롯한 게임업계에서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게임업계에서는 넥슨 매각이 추진되면 그 규모가 큰 만큼 중국 텐센트, 미국 EA 등이 인수에 뛰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국내 업체 중에서는 카카오와 넷마블 등이 후보군으로 꼽히지만 가능성은 높지 않다.

업계 관계자는 "넥슨은 국내 1위 게임업체의 대표성이 있는 곳이어서 매각 추진설에 대해 업계 내에서도 충격이 크다"며 "특히 중국 업체로 넘어가게 되면 국내 이슈가 생겼을 때 업계 공동 대응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 대표가 넥슨을 매각하기로 결정한 이유로는 '진경준 전 검사장 공짜주식 사건'을 겪으면서 심신이 지친 점 등이 꼽힌다.
넥슨 김정주, 지분 매각 추진…"게임규제 때문은 아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