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사옥의 무인 로봇카페 ‘비트’에 5세대(5G)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적용했다고 25일 발표했다.

비트는 커피 전문 브랜드 달콤커피의 로봇 카페로 바리스타 로봇이 주문을 받고 커피를 만든다. 세계 최초의 5G 로봇 카페라는 게 KT 측 설명이다. KT는 기존 유선인터넷을 연결해 운영하던 이동형 로봇카페에 5G 무선 네트워크를 적용했다. 5G 모바일 핫스팟을 설치해 유선인터넷 연결 없이 5G 기지국 신호를 받아 작동한다.

5G 네트워크는 커피 주문 접수는 물론 풀HD급 고화질 지능형 폐쇄회로TV(CCTV) 영상으로 관제센터에 24시간 로봇의 상태 정보를 송수신하는 데 쓰인다. 로봇에 탑재된 CCTV로 방문객을 인지하고 카페 안의 상황을 고화질 영상으로 관리자에게 보낸다. 로봇 전원 상태와 운전상황, 동작인식 등을 주고받기 위해선 5G 네트워크가 필수적이란 설명이다.

KT는 앞으로 바리스타 로봇에 음성 인식과 인공지능(AI) 기능을 더할 계획이다. 음성을 이용해 주문을 받고 정보를 알려주는 것은 물론 AI를 활용해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달콤커피와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박현진 KT 5G사업본부장은 “비트는 고객들에게 실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세계 최초의 5G 로봇카페”라며 “KT는 차별화된 기술로 차원이 다른 5G 서비스와 콘텐츠를 쉼없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