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은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톡신 제제 나보타를 뉴질랜드 이스라엘 우크라이나 등에 수출한다고 20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뉴질랜드 제약사 더글러스, 이스라엘 메디컬기업 루미네라, 우크라이나 제약사 토티스와 수출 계약을 맺고 현지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전체 수출 규모는 5년간 1200만달러(약 135억원)다. 대웅제약은 나보타의 생산 및 공급을 담당하고, 현지 파트너사가 해당 국가의 허가 및 판매를 맡는다. 2020년께 현지 발매될 전망이다. 나보타는 보톡스로 불리는 보툴리눔톡신 제제로 미간 주름 개선 등 미용성형 시술에 사용된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사업본부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선진국뿐만 아니라 미용 신흥국에서도 수출 교두보를 확보했다”며 “2020년까지 100개국 이상에서 나보타를 발매하겠다”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