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에 ‘모바일 에지 컴퓨팅’ 기술을 도입한다.

SK텔레콤은 도이치텔레콤 자회사인 모바일에지X(MobiledgeX)와 모바일 에지 컴퓨팅 기술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13일 맺었다. 모바일 에지 컴퓨팅은 고객과 물리적으로 가까운 곳에 데이터센터 및 솔루션 등을 설치하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스마트폰의 데이터는 기지국, 교환기, 유선망을 거쳐 데이터센터로 이동하는데 SK텔레콤은 기지국이나 교환기에 소규모 5G 데이터센터를 세울 계획이다. 간단한 데이터 연산은 중앙 데이터센터까지 보내지 않고 즉각 처리할 수 있어 서비스 지연시간이 줄어든다. 자율주행차와 재난 대응용 로봇·드론, 대용량 클라우드 게임,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5G 기반 차세대 산업에서 모바일 에지 컴퓨팅의 활용도가 높다는 게 SK텔레콤 측의 설명이다.

양사는 모바일 에지 컴퓨팅 관련 핵심 기술 개발, 플랫폼 연동, 생태계 확대, 비즈니스 모델 개발 등을 공동 추진한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