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가상화폐 세이의 독자 생태계 구축 방침
가상화폐 발행한 예스24, 블록체인 메인넷 개발 추진

예스24가 블록체인 메인넷 개발에 나선다.

예스24는 메인넷 개발을 위해 블록체인 플랫폼 공급 업체 오브스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양사는 디지털 콘텐츠에 특화된 블록체인 메인넷 구현을 위한 기술개발을 공동 진행한다.

예스24는 지난 8월 이더리움 ERC-20 기반 가상화폐(암호화폐) 세이(sey)를 발행했다.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시프트북스에서 작가와 독자에게 세이를 지급하고 있다. 지난 11월에는 암호화폐 세이로 뮤지컬, 공연 티켓, 영화 시사회, 예스24 제작 굿즈, 음료 등의 상품에 응모할 수 있는 토큰몰도 오픈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세이의 독자 생태계를 구축하고 활용 범위를 확대한다는 것이 예스24의 구상이다. 오브스는 이스라엘 블록체인 전문기업 헥사 그룹의 기술개발 사업 부문이다. 하이브리드 퍼포먼스 프로토콜을 기반으로 보안성과 탈중앙화를 유지하면서도 빠른 속도를 자랑하는 ‘오브스 체인 기술’을 보유한 점이 특징이다. 양사는 향후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 지원 및 네트워크 교류 등 업무 전반에도 협력 하기로 했다.

김석환 예스24 대표는 “내년 상반기부터 오브스의 기술력을 활용해 블록체인 메인넷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으로, 앞으로는 블록체인 기반 콘텐츠 플랫폼 이용자들에게 어떤 방식으로 더 많은 혜택을 줄 수 있을 지 방법을 찾을 것”이라며 “메인넷 개발을 통해 보다 혁신적인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