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구글 플러스에서 5250만 명에 달하는 회원 정보가 새나갔다. 구글은 10일(현지시간) 자사 블로그를 통해 구글 플러스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이 같은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애초 내년 8월 폐쇄될 예정이던 일반인용 구글 플러스는 내년 4월 문을 닫는다. 구글 플러스 기업용 서비스는 유지한다.

구글은 블로그에서 “지난달 구글 플러스 업데이트 과정에서 사용자 이름, 이메일, 주소, 직업 등의 정보가 새나갔다”며 “대중에게 직접 유출된 것은 아니지만 앱(응용프로그램) 개발자 등 제3자가 해당 정보를 봤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구글은 지난 10월에도 50만 명의 구글 플러스 회원 정보가 새나갔다고 인정한 바 있다. 당시 구글은 일반인용 구글 플러스를 내년 8월에 폐쇄하겠다고 발표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