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플랫폼기업 베잔트, 김찬준 CEO 선임

블록체인 플랫폼기업 베잔트 파운데이션은 김찬준씨(사진)를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했다고 11일 밝혔다.

신임 김 CEO는 베잔트 서비스형 블록체인 플랫폼(BaaS·Blockchain as a Service) 중심의 국내 분산형 어플리케이션(dApp)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한국 내 사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스티브 테이 재단 이사는 동남아시아 시장 위주로 해외 사업부문에 집중하는 ‘투톱 체제’로 전환한다. 회사 측은 “국내와 해외 사업 부문을 이원화해 해당 시장에 전문성을 갖춘 리더 중심으로 조직을 재편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김 CEO는 게임 및 콘텐츠 업계에서 경력을 쌓았다. 특히 국내 게임 개발사의 해외 진출을 돕는 엑셀러레이터(스타트업 투자·육성업체) 대표를 맡아 여러 게임사의 투자 유치와 해외 진출을 이끌었다. 국내 게임 및 콘텐츠 업계에 대한 이해와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 해외 시장에 대한 식견을 갖췄다는 평가다.

김 CEO는 “국내에서 스타트업을 비롯해 물론 특정 분야에서 전문성을 지닌 중견·중소기업이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혁신적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움직임이 크게 늘고 있다”면서 “이러한 환경을 감안해 베잔트는 해외 송금, 번역, 게임, 웹툰 등 일상생활에서 밀접하게 활용되는 분야 중심으로 실사용자를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잔트는 해외 송금 핀테크(금융기술) 스타트업 ‘모인’, 게임 현지화 전문기업 ‘라티스글로벌’, 소셜네트워크 게임개발사 ‘뉴에프오’, 웹툰 플랫폼을 운영하는 ‘코미카’ 등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킬러 dApp 서비스 출시에 힘 쏟고 있다. 이같은 dApp 서비스에 BaaS 기축통화인 베잔트 토큰(BZNT) 중심 토큰 이코노미를 접목, 서비스 내 결제 및 보상에 BZNT를 활용한다는 복안.

베잔트는 지난달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 BZNT를 상장했으며 내년 1분기엔 메인넷을 출시할 예정이다. 김 CEO는 12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리는 ‘월드블록체인서밋 마블스 서울 2018’에 연사로 나서 베잔트의 전략과 블록체인 기술 발전 가능성, 비전 등을 발표한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