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 된 프로그래밍 개발언어도 지원…AWS, 공공기관·금융사 공략 나서

아마존웹서비스(AWS)가 자사의 서버리스 컴퓨팅 서비스 ‘AWS 람다’에 현존하는 모든 프로그래밍 개발언어를 지원한다. AWS 람다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구축하는 데 핵심으로 꼽히는 기능이다. 오래된 정보기술(IT) 시스템을 사용하는 공공기관과 금융회사를 적극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AWS는 지난달 29일 AWS 람다에 모든 개발언어를 사용할 수 있는 ‘커스텀 런타임’ 기능을 발표했다. 1959년 출시된 ‘코볼’과 같은 구식 개발언어도 지원한다. 기존에는 노드JS, 파이썬, 자바 등 비교적 최신 언어만 지원했다.

AWS 람다는 서버 또는 저장장치 등 하드웨어를 고려할 필요 없이 코드만 작성하면 바로 응용프로그램이 실행될 수 있게 하는 기능이다. 자체 서버 없이 클라우드로 서비스를 구현하려면 AWS 람다를 사용해야 한다. 웹과 모바일 기반의 서비스가 늘어나면서 AWS 람다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과 대기업을 가리지 않고 널리 쓰이고 있다.

AWS는 개발언어 지원을 확대해 공공기관, 금융회사를 적극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금융·공공 분야에서는 안정성이나 데이터 보존을 이유로 오래전 개발한 응용프로그램을 여전히 사용하기도 한다. AWS 람다를 사용하면 이를 새롭게 개발할 필요 없이 클라우드로 전환할 수 있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호주 4대 은행 중 하나인 내셔널오스트레일리아은행(NAB)이 40년 전 코볼로 개발된 프로그램을 AWS 람다로 이전한 사례가 발표됐다.

AWS 리인벤트 행사에서 금융·보험사들과 공공기관이 ‘특별 손님’으로 나온 것도 같은 맥락이다. 지난달 28일엔 158년 역사를 지닌 미국 보험회사 가디언이 AWS 클라우드로 전환한 사례가 소개됐다.

가디언은 이달 초 자체 데이터센터를 모두 폐쇄하고 클라우드 기반으로 완전히 전환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세계은행 역시 리인벤트 행사에 초대돼 AWS와의 협력사례를 발표했다. 버너 보겔스 AWS 최고기술책임자(CTO·사진)는 “수십 년의 전통을 지닌 회사 및 기관도 이제는 서버가 없는 환경을 선호하고 있다”며 “AWS 람다가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