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 브랜드 경쟁력 강화
게임 제작 연합 확대 추진
'블루홀→크래프톤' 사명 교체

블루홀은 30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회사명을 ㈜크래프톤(KRAFTON)으로 변경했다. 지난 11월 관계사 연합의 새로운 브랜드 '크래프톤'을 출범한 후 회사 이름도 블루홀에서 크래프톤으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크래프톤은 연합 브랜드와 사명 변경을 도약의 계기로 삼는다. 국내외 우수한 개발사를 연합에 합류시키고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재 연합 체계를 유지해 각 스튜디오를 책임지는 제작 리더십을 강화한다. 독립적으로 게임을 개발하면서 스튜디오 간 시너지를 높인다. 크래프톤은 더 많은 신규 개발팀이 펍지, 스콜, 피닉스, 레드사하라, 딜루젼과 같은 산하 스튜디오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온라인게임 테라(TERA), 에어(A:IR – Ascent: Infinite Realm) 개발조직은 스튜디오명을 '블루홀'로 이어간다. 또 향후 관계사 CI, 건물명 등 연합 내 개편된 브랜드의 실제 적용을 단계별로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김효섭 크래프톤 대표는 "사명을 크래프톤으로 바꾸고 연합의 가치를 담을 수 있는 더 큰 그릇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며 "훌륭한 개발자들이 합류하고 싶은 강력한 브랜드로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