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모데이 지속 개최할 계획
블록체인 플랫폼 심버스, 데모데이서 메인넷 시연

블록체인 개발사 심버스가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데모데이를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심버스는 자체 개발한 심버스 메인넷을 소개하고 핵심 기술을 시연했다. 아이디(ID)와 월렛(Wallet)을 통한 가입과 가상화폐(암호화폐) 전송, 물건 구매 등이 시연됐다. 심버스 메인넷을 사용하는 국내외 30여개 dApp 업체 소개도 이뤄졌다.

최수혁 심버스 대표(사진)는 "심버스 메인넷은 디앱(dApp)확산에 최적화된 다기능 멀티블록체인"이라며 "속도와 용량 문제를 해결했고 범용거래처리기를 장착해 소상공인들이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심버스는 데모데이를 지속 개최하고 예약거래 기능과 프랙탈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