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누리호 엔진 시험 발사체 성능이 안정적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이날 오후 3시 59분 58초에 발사한 누리호 시험발사체의 연소 시간이 151초를 달성했다. 목표 시간이던 140초11을 넘은 것이다.

엔진 시험발사체의 성능은 연소 시간을 기준으로 평가된다. 누리호 1단 엔진의 목표 연소 시간인 140초를 넘으면 정상 추진력을 발휘할 것으로 본다는 의미다. 최대고도는 209km, 비행 시간은 10여 분이다.

엔진 시험발사체는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에 쓰이는 75t급 액체엔진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것이다. 총 3단으로 구성된 누리호의 2단부에 해당한다. 시험발사체의 길이는 25.8m, 최대지름은 2.6m, 무게는 52.1t이다.

이 시험발사체는 당초 지난달 25일 발사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추진제 가압계통에서 이상이 발견돼 일정이 한 차례 연기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