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삼성전자와 공동 개발한 가상화 통합관리 플랫폼(NFV MANO) 연동규격을 중소 통신장비회사 아리아텍에 공개했다고 25일 발표했다.

가상화 통합관리 플랫폼은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에 필요한 다양한 장비를 네트워크에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번 규격 공개는 중소기업과의 상생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다른 업체에도 지속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라고 LG유플러스 측은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연동규격을 바탕으로 아리아텍과 가상화 기반 5G 가입자 인증 및 정책 관리 장비를 개발했다. 5G 단말기를 보유한 고객이 국내외에서 5G 네트워크에 접속할 때 가입한 요금제와 부가서비스에 따라 서비스별로 최적의 품질을 보장해주는 장비로 내년에 상용화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연동규격 공개로 중소기업들이 5G 서비스를 위한 가상화 장비를 손쉽게 개발할 수 있다”며 “중소기업을 포함한 여러 업체가 신규 서비스를 개발해 적용할 수 있는 5G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