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관계기관 대책회의 개최
사진=한경닷컴

사진=한경닷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서울시 서대문구 KT 아현지사 지하 통신구에서 발생한 화재에 대해 정보통신재난 위기관리 표준매뉴얼에 따라 '주의' 단계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화재 진압과 복구를 우선 목표로 삼고 통신재난상황실을 운영하며 KT 재난대책본부와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오전 9시 민원기 제2차관 주재로 방송통신위원회, KT, 관련 사업자 등과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해 신속한 통신서비스 복구와 피해자 보상 등 후속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