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리전' DNS 설정 문제로 이날 오전 1시간가량 접속 불가
AWS, 사과 언급 없는 두줄짜리 입장문 '눈총'…"특정업체 의존도 낮춰야"
아마존 클라우드 장애로 커머스·가상화폐 업체 한때 접속불가

22일 오전 세계 1위 클라우드(가상 저장공간) 서비스 업체 아마존웹서비스(AWS)에서 장애가 발생, 국내 일부 커머스·가상화폐 업체들이 1시간가량 웹사이트 접속불능 사태를 겪었다.

AWS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19분∼9시43분(태평양 표준시 21일 오후 3시19분∼4시43분) 서울 리전(Region) 데이터센터에서 DNS(도메인네임서버) 설정 오류가 발생했다.

AWS는 복수의 데이터센터를 묶어 가용 영역(Availability Zones·AZ)이라 부르고, 복수의 AZ로 리전(Region)을 구성하는데, 이날 장애는 전 세계 19개 리전 중 서울 리전에서만 발생했다.

장애 원인으로 지목된 DNS는 숫자로 된 IP주소(예를 들어 211.234.118.50)를 문자로 된 도메인네임과 연결해 주는 역할을 한다.

만약 어떤 웹사이트가 이용하는 DNS의 작동에 문제가 생기면 이용자가 인터넷 주소창에 주소(도메인명)를 입력하더라도 DNS가 이를 연결해 주지 못해 웹사이트에 접속되지 않는다.

이날 장애로 AWS를 이용하는 국내 전자상거래 업체, 가상화폐 거래소, 금융기관 등이 약 1시간 동안 웹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접속 장애를 겪어야 했다.
아마존 클라우드 장애로 커머스·가상화폐 업체 한때 접속불가

국내 전자상거래 업체인 쿠팡, 신선식품 배송업체 마켓컬리,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푹(POOQ),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 나이키 등의 홈페이지가 한때 '접속 불가' 상태였고, 코인원·업비트·고팍스·업비트 등 가상화폐 거래소와 일부 클라우드 기반 금융 서비스도 중단됐다.

특히 AWS에 클라우드를 의존했던 업체들의 피해가 컸다.

대부분의 서비스는 이날 오전 10시 전후로 복구됐다.

업체들의 피해에도 AWS는 이날 오후 3시 10분께야 사과 언급 없는 두 줄짜리 공식 입장을 내놔 눈총을 받았다.

AWS는 홍보 대행사를 통해 "서울 리전에서 일부 DNS 서버 설정 오류로 인해, EC2 인스턴스가 84분 동안 DNS 기능을 할 수 없었다.

설정 오류는 해결됐으며 서버는 정상적으로 작동되고 있다"고만 했을 뿐 사과 언급은 없었다.
아마존 클라우드 장애로 커머스·가상화폐 업체 한때 접속불가

피해 업체 사이에서는 AWS가 국내 사업을 확대하며 정작 서비스 관리에는 소홀한 게 아니었느냐는 불만이 터져 나왔다.

한 업체 관계자는 "실시간 서비스를 해야 하는데 장애가 생겨 민원 제기가 많았다"며 "앞으로 AWS와 보상방안을 협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업체 관계자는 "이번 장애는 100% AWS의 과실로 파악하고 있다"며 "고객 불편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건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이라고 강조했다.
아마존 클라우드 장애로 커머스·가상화폐 업체 한때 접속불가

AWS 측의 관리 소홀과 함께 비용 절감을 위해 외부 업체에만 클라우드 서비스를 의존하는 관행도 문제로 지적된다.

IT서비스 업계 관계자는 "특정업체에만 의존하지 말고 자체 구축해 운영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나 다른 퍼블릭 클라우드와 함께 쓰면 장애에 따른 위험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06년 출범한 AWS는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의 클라우드 사업 부문이다.

아마존이 보유한 서버, 저장공간 등을 외부 업체에 빌려주자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해 방대한 IT 인프라와 저렴한 비용을 앞세워 세계 190개국에서 100만개 이상의 고객사를 확보했다.

시너지리서치그룹에 따르면 AWS는 올해 3분기 기준 전 세계 클라우드 시장 점유율 34%로 1위를 달리고 있다.

경쟁 업체인 마이크로소프트(13%), IBM(7%), 구글(6%)과 점유율 격차도 크다.

AWS 매출액은 아마존 총매출액의 10% 정도지만 영업이익은 절반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3분기에만 매출 67억달러(한화 약 7조6천억원)를 기록했다.

한국에는 2013년 진출해 2016년 세계에서 12번째로 서울 리전을 열었다.

지난 6일엔 대한항공과 클라우드 서비스 이전 계약을 맺으며 국내 대기업 시장에도 진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