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로 구성된 사이다팀
AIIDE 대회서 한국 첫 1위
페이스북·스탠퍼드大 제치고 삼성SDS '스타크 AI대회' 우승

삼성SDS는 자사 인공지능(AI) 개발자들로 구성된 ‘사이다(SAIDA)’팀(사진)이 캐나다에서 열린 ‘AIIDE 스타크래프트 AI 대회’에서 한국팀 최초로 우승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이 대회는 CIG, SSCAIT와 함께 세계 3대 스타크래프트 AI 대회로 꼽힌다.

인공지능 분야 학회인 AIIDE가 주최한 이번 대회는 세계 각국에서 출전한 AI 봇(bot)이 3주간 리그전을 벌여 최고 승률을 올린 팀이 우승을 차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사이다팀은 지난 10월 말부터 이번주까지 10개의 맵에서 열린 2600회 대전에서 2484승 106패를 기록해 96%의 승률로 우승컵을 안았다. 올해 대회에는 페이스북과 미국 스탠퍼드대 등 글로벌 기업들과 연구기관 27개 팀이 참가했다.

사이다팀은 8명의 삼성SDS 개발자들로 구성됐다. 지난해 사내 알고리즘 경진대회에서 우승한 뒤 신기술·신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아이디어 공모전인 ‘씨드랩’에 선발돼 스타크래프트를 활용한 AI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사이다팀은 또 다른 AI 게임 대회인 SSCAIT에도 출전해 현재 리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배창현 삼성SDS 사이다팀 수석연구원은 “사이다의 AI 봇은 상대방 전략에 맞춰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최적의 타이밍을 찾아 공격하고, 프로게이머처럼 세밀한 유닛을 제어할 수 있다”며 “11만 건의 프로게이머 리플레이 데이터에 머신러닝(기계학습) 기술을 적용해 더욱 완성도를 높인 게 우승 비결”이라고 말했다.

홍원표 삼성SDS 사장은 “AIIDE 대회 우승은 삼성SDS의 AI 역량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세계 최고 수준으로 인정받은 AI 기술로 다양한 고객의 업무 혁신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