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서울대 공동 주최
'한국 AI 비즈니스포럼'

"지금은 1만명의 범재보다 1명의 천재가 이끄는 시대"
한국경제신문사와 서울대 수치계산 및 영상분석(NCIA) 연구실이 공동 주최한 ‘제1회 한국 인공지능(AI) 비즈니스포럼’이 16일 서울 중림동 한국경제신문사에서 열렸다. 포럼 공동대표인 이언 가천대 AI기반 정밀의료 추진단장(왼쪽 여섯 번째부터), 강명주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 이수진 스위스퍼펙션 대표와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사와 서울대 수치계산 및 영상분석(NCIA) 연구실이 공동 주최한 ‘제1회 한국 인공지능(AI) 비즈니스포럼’이 16일 서울 중림동 한국경제신문사에서 열렸다. 포럼 공동대표인 이언 가천대 AI기반 정밀의료 추진단장(왼쪽 여섯 번째부터), 강명주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 이수진 스위스퍼펙션 대표와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인공지능(AI) 시대에는 1만 명의 범재보다 1명의 창의적 천재 역할이 중요합니다. 표준화된 한국식 교육을 바꿔야 하는 이유입니다.”

국내 대표 AI 전문가로 꼽히는 강명주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는 16일 서울 중림동 한국경제신문사 다산홀에서 열린 ‘제1회 한국 AI 비즈니스포럼’에서 AI 시대 인재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 AI 비즈니스포럼은 다양한 산업전문지식을 공유하고 오프라인 산업에서 AI 적용을 촉진하기 위해 서울대 수치계산 및 영상분석(NCIA) 연구실과 한국경제신문 블록체인·빅데이터연구소(한경 BBI) 주도로 결성됐다. 이날 행사에는 학계·연구기관·기업 등 각 분야 100여 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강 교수는 AI 시대에 대비하려면 수학 교육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AI에 필수적인 딥러닝(심화학습) 알고리즘을 개발할 수학 분야 인재가 매우 부족하다는 얘기다. 강 교수는 “딥러닝 알고리즘 개발은 단순히 엔지니어만 투입해서 끝낼 수 없다”며 “수학적 분석력과 창의적인 해결 방법을 가진 인재를 육성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국내 대기업들도 수학 인재가 부족해 글로벌 기업보다 AI 경쟁력에서 뒤처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AI로 의료계의 민주화를 이끌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언 가천대 AI기반 정밀의료 추진단장은 AI 도입에 따른 의료계 변화를 전망했다. 미국에서 폐암 치료로 유명한 상위 5개 병원의 폐암 환자 생존율은 약 60%에 달한다. 다수의 환자들이 소위 ‘빅5’로 몰리는 이유다. 이 단장은 “AI 의사를 도입하면 소규모 병원에서도 대형 병원과 같은 수준의 진료를 받을 수 있다”며 “대형 병원은 과도하게 몰리는 환자를 분산할 수 있고, 환자들은 평등한 의료를 보장받을 수 있어 ‘윈윈’”이라고 말했다.

AI 기술은 화장품 등 뷰티산업에도 속속 도입되고 있다. 안면인식기술을 적용한 로레알의 가상 메이크업 서비스나 맞춤형 화장품을 추천하는 디오르의 AI 챗봇(채팅로봇)이 대표적 사례다. 국내서도 화장법을 추천할 수 있는 ‘K팝뷰티’와 같은 서비스가 등장했다. 이상은 에이아이네이션 대표는 “해외에서 큰 인기를 끄는 K뷰티에 AI를 도입해 한 단계 더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