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선 J2H바이오텍 대표(왼쪽)와 류병환 테라젠이텍스 대 표. 테라젠이텍스 제공

김재선 J2H바이오텍 대표(왼쪽)와 류병환 테라젠이텍스 대 표. 테라젠이텍스 제공

테라젠이텍스(대표 류병환)가 경구용 루게릭병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테라젠이텍스는 J2H바이오텍(대표 김재선·유형철)과 공동 개발한 루게릭병 치료제 '라디컷주(성분명 에다라본)'의 경구용 후보물질(TEJ-1704)에 대한 전임상 및 임상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이 회사는 이날 오전 서울 양재동 사옥에서 J2H바이오텍과 관련 기술과 세계시장 판권을 이전 받는 계약을 맺었다.

테라젠이텍스는 후보물질에 대한 전임상을 내년 마무리한 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1상 계획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임상은 5~7년 걸릴 것으로 보이지만 라디컷주가 이미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돼 있어 시간을 단축할 가능성도 있다. 일본 미쓰비시다나베가 개발한 라디컷주는 루게릭병 진행을 억제하는 가장 효과적인 주사용 의약품이다.

회사 관계자는 "라디컷주의 안전성과 유효성이 이미 입증됐고 경구용 치료제 동물실험에서 주사제의 최고 80% 수준까지 체내 흡수율을 높였기 때문에 개발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라디컷주 경구제가 개발되면 루게릭병 환자가 정맥주사를 맞기 위해 정기적으로 병원에 가지 않아도 된다. 약제의 체내 농도를 조절하기 위한 휴약기도 필요 없다. 거의 평생 치료해야 하는 루게릭병의 특성상 오랜 투약에 따른 환자의 육체적·정신적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류병환 대표는 "신약 개발에 연구 역량을 집중해 회사의 미래 성장성을 높이겠다"고 했다.

테라젠이텍스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이 후보물질이 루게릭병뿐 아니라 파킨슨병, 뇌졸중, 치매 등 중추신경계 질환 치료제로서 가능성이 있는지 연구하고 있다. 9000여 종의 희귀질환을 AI로 분석해 새로운 치료제 개발 및 과제화도 추진하고 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