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4038억원, 당기순이익 944억원
모바일 매출 2165억원, 비중 53% 넘어
"인센티브 효과 제거되며 로열티 매출 축소"
엔씨소프트, 3분기 영업익 1390억원…"신작 가뭄 부진"

엔씨소프트(523,000 -0.19%)는 올 3분기 매출 4038억원, 영업이익 1390억원, 당기순이익 944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 44%, 영업이익 58%가 감소했다. 전분기와 비교해서도 매출 7%, 영업이익 13%가 줄었다.

모바일게임은 216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PC온라인게임의 경우 리니지 403억원, 리니지2 156억원, 아이온 164억원, 블레이드 & 소울 301억원, 길드워2 21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한국 2966억원, 북미·유럽 334억원, 일본 98억원, 대만 125억원이다. 로열티는 516억원으로 나타났다.

모바일게임은 전분기 대비 3%, PC온라인 게임은 전분기 대비 1.5% 상승했다. 로열티 매출은 일회성 인센티브 효과가 제거되며 전분기 대비 44% 감소했다. 지난해와 비교해서는 18% 성장한 수치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지난 8일 신작 발표회 '디렉터스 컷'에서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5종을 공개했다. 김 대표는 "리니지2M은 2019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에 있다"며 "모바일게임 시장을 지배하던 양산형 게임(과도한 결제만 유도하는)이 아닌 꿈을 완성하는 모바일게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 3분기 영업익 1390억원…"신작 가뭄 부진"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