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라운드 투자액 6500억 돌파
"연내 500억 오픈펀드 추가 조성"
구조조정 총사령관 역할을 맡아 온 산업은행이 벤처기업 육성 허브로 변모하고 있다.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탈(VC)을 연결하는 벤처투자 플랫폼 ‘KDB넥스트라운드’와 중견기업이 펀드를 통해 새로운 활로를 찾도록 돕는 ‘중견기업 오픈이노베이션펀드’라는 두 축을 통해서다. 산은은 ‘넥스트라운드 인 광주’를 열어 지역 스타트업 6곳을 소개하고, 500억원 규모의 오픈이노베이션펀드 추가 조성 계획을 밝혔다.



28일 산은은 광주과학기술원(GIST)에서 200번째 넥스트라운드를 열고 지난 7월 ‘넥스트라운드 인 목포’에 소개돼 투자업계의 주목을 받았던 수소차 공유업체 ‘제이카’에 총 35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산은이 제이카에 10억원을 직접 출자하고, 나머지는 VC들이 돈을 넣었다. 이로써 넥스트라운드는 지난 3년간 총 투자액이 6500억원을 돌파하게 됐다.

넥스트라운드는 산은 주도로 국내 벤처기업과 VC를 연결, 모험자본을 육성하고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돕는 벤처투자플랫폼이다. 2016년 8월부터 679개 기업을 발굴해 총 128곳의 스타트업이 산은과 민간 VC들로부터 총 6500억원 이상의 자금을 수혈했다. 서성호 산업은행 벤처금융실장은 “신성장동력 확보는 스타트업과 모험자본 육성 성패에 달려 있다”며 “넥스트라운드는 벤처 생태계의 동반성장을 이끌수 있는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기업을 투자자들과 연결하는 산업은행의 넥스트라운드. /산업은행 제공

기업을 투자자들과 연결하는 산업은행의 넥스트라운드. /산업은행 제공

올 한해에만 115번의 넥스트라운드를 열어 354곳의 기업을 투자자들과 연결한 산은은 이 플랫폼을 지방(부산·목포)과 글로벌(중국 선전)로 확장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이날 광주 넥스트라운드에는 지역 기반의 스타트업 6곳이 자금 유치에 나섰다.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초고속 뇌모델링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스타트업 ‘뉴로핏’이 투자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광주과학기술원이 보유한 ‘위치 선택적 알부민 결합 기분 기술’을 이용해 단백질 의약품을 개발하는 프로앱텍, 이마트·현대자동차·삼성전자 등에 기술을 공급하고 있는 증강현실 플랫폼 업체 맥스트도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투자업계에선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인라이트벤처스 등 50여 곳이 참여했다.

산은이 넥스트라운드와 함께 벤처허브 기능의 두 축으로 삼고 있는 오픈이노베이션펀드도 이날 연내 500억원 신규 펀드 조성 계획을 밝혔다. 광주·전남권과 대구·경북권에서 각각 200억원과 300억원 규모로 오픈이노베이션펀드를 추가 조성한다. 이 펀드는 성장이 정체된 중견기업이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한 목적으로 지방 중견기업과 산업은행이 공동으로 출자해 펀드를 만든다. 펀드 운용사가 발굴한 기업을 출자기업이 직접 M&A하거나 상생협력을 이뤄나가는 모델이다.

앞서 413억원 규모로 조성한 부산·동남권 오픈이노베이션 펀드는 라이트하우스를 운용사로 선정해 이미 70억원 규모의 투자를 마쳤다. 출자자로 참여한 중견기업은 펀드가 투자한 협동로봇 개발 벤처기업에 지분투자 및 사업협력을 검토하고 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산업은행은 혁신기업들이 수도권 뿐만 아니라 지역에서도 지속적으로 배출될 수 있도록 조직의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이지훈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