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26일부터 내달 1일까지 아이폰XS·맥스,XR 사전예약
아이폰XS 맥스, 역대 최고가 196만9천원…26일 사전예약 돌입

애플의 아이폰XS 맥스(512GB)가 국내에서 역대 아이폰 최고가인 196만9000원으로 책정됐다.

SK텔레콤(242,000 -1.02%)·KT(27,250 -0.55%)·LG유플러스(13,900 -0.36%) 등 이동통신 3사는 26일부터 내달 1일까지 애플 아이폰XS·XS맥스, 아이폰XR 사전예약에 돌입, 같은달 2일 제품을 출시한다. 같은날 출시되는 애플워치 시리즈4는 KT에서만 사전예약을 받는다.

주요 모델 출고가는 아이폰XS(256GB) 156만2000원, 아이폰XS 맥스(512GB) 196만9000원, 아이폰XR(64GB) 99만원이다.

애플워치 시리즈4 40㎜는 알루미늄과 스테인리스 모델이 각각 60만5000원, 80만3000원이다. 44㎜는 알루미늄과 스테인리스 모델이 각각 64만9000원, 86만9000원이다. 나이키 에디션은 알루미늄 버전으로만 출시되며 40㎜와 44㎜ 모델 가격이 각각 60만5000원, 64만9000원이다.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는 64GB, 256GB, 512GB 총 3가지 메모리 버전과 골드, 실버, 스페이스그레이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아이폰XR’은 64GB, 128GB, 256GB 등 총 3가지 메모리 버전으로 레드, 옐로우, 화이트, 코럴, 블랙, 블루 등 총 6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아이폰XS' 시리즈는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X(텐)'의 후속작이다. XS, XS맥스 두 모델로 출시된 이 시리즈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반 5.8인치 화면과 6.5인치 화면을 탑재했다. 두 모델 모두 최신 프로세서 'A12 바이오닉'을 장착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