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코리아 블록체인 엑스포] COIC "IoT에 블록체인 접목해 데이터 위·변조 방지"

"사물인터넷(IoT)에 블록체인을 접목하면 데이터 위·변조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습니다."

최진수 COIC 총괄 매니저(사진)은 24일 서대문구 그랜드힐튼 서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코리아 블록체인 엑스포'에 참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IoT라고 하면 보통 센서 기반으로 해서 일상생활에서 사람이 하던 영역을 인터넷에 연결된 기계나 센서들이 대신하는 것"인데 "사물인터넷을 블록체인과 연결할 때 주안점을 둔 것은 바로 데이터의 신뢰성이다"고 설명했다.

최진수 총괄 매니저는 "사물인터넷의 센서들을 데이터화 할 수 있다는 가정 하에 블록체인을 심는다면 그 데이터들의 위변조를 방지할 수 있다"면서 "예기치 못하게 중장비가 떨어진다거나 센서에 의해 자동적으로 진행되는 부분들을 신뢰성 있는 데이터로 바꿀 수 있다"고 했다.

COIC는 사물인터넷, 그 중에서도 산업에 포커스를 맞춰 블록체인형 플랫폼을 구상하고 있다. 공장 영역과 물류유통 영역이다.

회사는 블록체인 기반의 코인 플랫폼을 무상으로 구축해 각 생태계에 들어온 업체들간의 다양한 데이터를 공유할 계획이다. 대신 유지관리 비용을 암호화폐로 받는다. 기업이 거래소에서 구매하도록 유도해 암호화폐 가치를 높이겠다는 계산이다.

그는 "현재 CJ대한통운, 아모레퍼시픽 등에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면서 "내년 2분기까지 국내와 동남아 시장에 IoT 플랫폼을 보급하고 5월에 메인넷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10월23~24일 '2018 코리아 블록체인 엑스포'가 열립니다. 국내외 정부 및 기업, 관련 업계 주요인사들이 참여해 '블록체인 프론티어 코리아' 비전을 전 세계에 공유합니다. 클릭하면 공식 홈페이지에서 참가 신청할 수 있습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