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음악 사업 확장을 위해 인공지능(AI) 뮤직 앱 '아사이'(Asaii)를 인수했다.

15일(현지시간) 외신들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뮤직 스트리밍 분석회사 아사이를 1억 달러(약 1133억원)에 인수했다. 아사이는 머신러닝 알고리즘으로 다음 주 어떤 아티스트의 곡이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할지 예측하는 스트리밍 분석 앱이다.

애플은 올해 초 음악 인식해서 알려주는 앱인 '샤잠'을 인수한 바 있다.

애플은 앱을 활성화한 가입자가 5000만 명 수준이다. 그러나 음악 스트리밍 시장에서 스포티파이에 밀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