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개발자에 정보 노출 가능성
WSJ "취약점 알고도 함구"
구글 "구글플러스 서비스 폐쇄"
구글이 자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구글 플러스 회원 약 50만 명의 개인정보가 새 나간 사실을 확인하고도 6개월 동안 이를 공개하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15년부터 올 3월까지 구글 플러스 내에서 개인정보 유출사고가 발생했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용자가 특정 앱(응용프로그램)에 개인정보 이용을 허가할 때 버그가 발생해 접근을 허용하지 않은 개인정보마저 넘어갔다. 49만6951명의 이름, 이메일 주소, 생일, 성별과 같은 정보들이 새 나갔다.

구글은 유출 사실을 지난 3월 파악했지만 후폭풍을 우려해 6개월간 은폐한 것으로 드러났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도 이 같은 결정을 보고받고 함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WSJ는 입수한 구글 내부 문서를 인용해 “구글은 페이스북이 개인정보 도용 사건으로 극심한 타격을 입자 이를 우려해 은폐를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3월 8700만 명의 사용자 정보가 도용된 사실을 파악하고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됐다.

구글은 WSJ 보도 직후 소비자 버전의 구글 플러스를 폐쇄하겠다고 발표했다. 정보 유출 사고를 계기로 실패한 구글 플러스 사업을 아예 접겠다는 의도다. 구글 플러스는 사용자 계정 수가 22억 개에 달하지만, 접속자의 90% 이상은 5초도 머무르지 않아 ‘유령 마을’이나 다를 바 없다는 지적을 받았다. 소비자용 버전은 내년 8월에 종료되며, 기업용 서비스로만 제공될 예정이다.

페이스북에 이어 구글도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발생하면서 SNS에 대한 소비자 불신이 깊어지고 있다. 페이스북은 개인정보 도용사고에 이어 지난달 사용자 계정 5000만 개가 해킹당하기도 했다. 유럽연합(EU)은 페이스북에 최대 1조8000억원의 벌금을 물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구글 역시 세계 각지에서 소송에 휘말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