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한국야쿠르트·위닉스
'에브리에어' 대기 정보 서비스
동네 곳곳을 누비는 야쿠르트 카트 1만여 대를 활용해 미세먼지를 측정하고 알려주는 서비스가 나왔다.

동네 누비는 야쿠르트 카트로 전국 미세먼지 지도 만든다

SK텔레콤은 한국야쿠르트, 위닉스와 협력해 미세먼지 지도 플랫폼 ‘에브리에어(everyair·사진)’ 서비스를 9일 선보였다.

에브리에어는 실내·외 미세먼지 정보를 제공하는 지도 서비스로, 누구나 스마트폰에 앱(응용프로그램)을 내려받아 이용할 수 있다. 전국 골목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는 한국야쿠르트 카트 ‘코코’와 일반 이용자 대상의 위닉스 휴대용 미세먼지 측정기 ‘에어비(AirBee)’ 등을 통해 사람들이 숨 쉬는 높이에서 측정한 공기질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에브리에어 이용자는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오존, 일산화탄소, 이산화질소 등을 포함한 공기 상태를 알 수 있다.

SK텔레콤은 에브리에어 서비스 플랫폼의 개발과 운영을 맡는다. 전국 SK텔레콤 대리점 1000여 곳에 이미 설치한 공기 질 측정 센서와 실내·외 와이파이 국소 200여 곳에도 센서를 설치해 미세먼지 데이터를 수집한다. 한국야쿠르트는 전동 카트에 공기 질 측정 센서를 달고 운행하면서 미세먼지를 측정한다. 한국야쿠르트는 센서가 설치된 카트를 현재 500대에서 내년에는 1만 대까지 늘릴 계획이다. 위닉스는 에브리에어에 연동되는 휴대용 미세먼지 측정기 에어비의 개발·보급을 담당한다. 3사가 측정한 데이터는 실시간으로 중앙서버에 전송되고 환경관리공단에서 제공하는 공공 대기 정보가 더해져 에브리에어의 미세먼지 지도가 만들어진다는 게 SK텔레콤 측 설명이다.

조영훈 SK텔레콤 홈사업유닛장은 “3사 협력을 통해 미세먼지 문제 해결의 선결 과제인 정확하고 촘촘한 미세먼지 지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