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가 2천800억원 규모의 국내 ERP(전사적자원관리)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ERP는 생산, 영업, 구매, 재무, 인사 등 전체 기업 업무를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인데 현재 국내 시장의 절반 이상을 외산 패키지가 점유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LG CNS는 AI(인공지능)빅데이터, IoT(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 최신 IT 기술을 결합한 지능형 ERP 플랫폼 'LG CNS EAP'(Enterprise Application Platform)'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LG CNS, 지능형 ERP 플랫폼 출시…국내 시장에 도전장

EAP에는 '지능형 결산 자동화', '개인정보보호법 지원', '전자증빙 기반 전표처리 기능' 등 국내 경영환경에 적합한 핵심 기능이 포함돼 있다.

화면 구성이 간단하고 업무 절차를 대폭 줄일 수 있어 처리속도를 최대 80%까지 높이는 게 가능하다.

LG CNS는 자체 개발한 EAP를 올해 초 도입해 10년 이상 써 왔던 외산 ERP를 대체한 결과 인사, 재무 분야 등에서 업무 처리 시간을 절반 수준으로 단축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패키지로 구매하지 않고 핵심 기능에 추가 기능을 선택하는 방식으로 도입할 수 있다는 것도 LG CNS EAP의 장점이다.

도입 시 임직원 규모를 기준으로 라이선스 비용을 산정하고 유지보수 비용도 외산의 절반 수준이므로 총 운영비용을 최대 70%까지 줄일 수 있다.

LG CNS 관계자는 "중소기업을 고객으로 하는 토종 ERP 솔루션과 시장이 겹치지 않도록 차별화할 것"이라며 "LG 계열사를 비롯한 중견기업 및 대기업, 공공기관을 주요 타깃으로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해 ERP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