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정책연구원 보고서
인터넷 뉴스 댓글이나 토론 게시판에서 글을 쓰는 이용자 가운데 10~20대가 줄고 30~60대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의 ‘인터넷 뉴스·토론 게시판의 댓글·게시글 작성자의 인구통계학적 특성’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3개월 동안 인터넷 뉴스 댓글·토론 게시글을 작성한 10대 비율이 2013년 12.5%에서 지난해 8.1%, 20대는 37.1%에서 32.1%로 낮아졌다.

반면 같은 기간 50대는 6.0%에서 10.1%로, 60대는 2.2%에서 3.4%로 높아졌다. 30대는 25.1%에서 26.9%로, 40대는 16.4%에서 18.9%로 상승했다. 70대 이상은 0.7%에서 0.1%로 낮아졌다.

2017년 기준 인터넷 댓글·토론글 작성자를 직업별로 보면 사무종사자(19.9%)와 학생(19.7%),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14.0%), 판매 종사자(10.8%), 전업주부(8.1%) 등의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58.3%)이 여성(41.7%)보다 많았다.

이 보고서는 “댓글·게시글 작성자 비율이 전체 인터넷 이용자 대비 8% 수준으로 낮고 특정 연령·학력·직업군의 비율이 높다는 점에서 댓글·게시글에 대한 비판적인 이해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