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첫 마스터플랜…블록체인 생태계 형성 방점
"연내 결과물 낸다" 의지갖고 추진해 주크서 발표
서울시 23~24일 '코리아 블록체인 엑스포'에 참가
3일(현지시간) 스위스 주크 크립토밸리에서 서울시의 블록체인 마스터플랜을 발표하는 박원순 시장. / 사진=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스위스 주크 크립토밸리에서 서울시의 블록체인 마스터플랜을 발표하는 박원순 시장. /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시장(사진)이 오랜 준비 끝에 ‘블록체인 시티 서울’ 구상을 발표했다. 장소가 의미심장하다. ‘블록체인 성지’ 스위스 주크를 찾아 서울을 글로벌 블록체인 리딩시티(선도도시)로 만들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이번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계획’은 서울시의 첫 블록체인 마스터플랜(기본계획)이라는 의의가 크다. 2022년까지 5년간 예산 1233억원을 투입해 블록체인 기업 육성, 전문인력 양성, MICE(회의·관광·전시·이벤트) 산업 지원 등 전방위 노력을 통해 블록체인을 혁신성장의 주축 동력으로 삼겠다는 게 골자다.

시 행정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는 내용도 포함됐지만, 블록체인 활용 행정의 경우 정도 차이는 있으나 다른 지방자치단체들도 추진 또는 검토하고 있다. 서울시의 두드러진 차별화 포인트는 시가 직접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부터 힘 쏟아 산업 육성에 적극적 역할을 하겠다는 데 있다.

여기에는 박 시장 본인의 의지가 강하게 작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이번 발표는 연초부터 시장께서 의지를 갖고 추진해온 사안이다. 6월 지방선거가 있었고 각 담당 부서 간 협의를 거치느라 빠르게 진행되지는 못했지만 ‘블록체인 선도도시 서울’ 연내 발표를 목표로 직접 챙겨왔다”고 귀띔했다.

앞서 박 시장은 서울시 전자정부의 우수성을 거론하며 이를 토대로 “연내에 블록체인 종합 마스터플랜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마스터플랜 밑그림이 그려질 때까지 실무자들은 함구해왔으나 물 밑에선 박 시장이 확고한 의지를 갖고 추진해 ‘주크 선언’ 결과물을 내놓았다는 얘기다.

유럽 순방 중에 발표한 보여주기식 행정, 일회성 이벤트라는 일각의 비판은 사실과 거리가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시 내부에서 박 시장이 주문한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 방안에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된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 금융위원회 등 블록체인 및 가상화폐(암호화폐)에 대한 중앙정부의 부정적 기조가 여전한 가운데 서울시의 ‘다양한 인센티브 부여를 통한 테스트베드 조성’ 전략은 고심 끝에 도출된 적합한 방안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업계에서는 반기는 분위기다. 서울이 과감하게 ‘블록체인 프렌들리 환경’을 만들겠다고 선언한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을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블록체인 분야 투자 걸림돌로 지목돼온 한국의 규제 불확실성 리스크(위험성) 극복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서울시는 오는 23~24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 서울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8 코리아 블록체인 엑스포’에도 참석해 이 같은 블록체인 마스터플랜을 구체적으로 설명할 예정이다.

☞ 10월23~24일 '2018 코리아 블록체인 엑스포'가 열립니다. 국내외 정부 및 기업, 관련 업계 주요인사들이 참여해 '블록체인 프론티어 코리아' 비전을 전 세계에 공유합니다. 클릭하면 공식 홈페이지에서 참가 신청할 수 있습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