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속 특정 장면 찾기 가능
연내 옥수수·Btv에 적용
"영화 라라랜드 키스장면 찾아줘"… SKT, AI 미디어 추천 기술 개발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기반 미디어 추천 기술을 개발했다. 영상에 나오는 특정 인물이나 상황을 골라 볼 수 있는 방식이다. 연내 SK브로드밴드의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와 인터넷TV(IPTV) ‘Btv’에 적용한다.

SK텔레콤은 27일 서울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드라마, 영화 속 장면을 원하는 대로 찾아주는 ‘영상분석 기반 장면 검색 기술’을 시연했다.

영화 ‘라라랜드’가 시작되자 영상 우측 상단에 화면 속 배우 이름과 사진이 나왔다. 여주인공인 엠마 스톤 사진을 클릭하면 하단에 배우 프로필과 함께 스톤이 나오는 장면만 분류해 보여준다.

스톤과 댄스를 함께 선택하면 스톤이 춤추는 영상만 따로 볼 수도 있다. 주인공 키스신을 보고 싶다고 하면 스톤과 남자 주인공 라이언 고슬링의 얼굴을 인식해 두 사람이 동시에 나오는 장면을 추출한다. 이어 키스하는 상황으로 판단되는 장면을 다시 골라내 추천해준다.

SK텔레콤은 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수천 편 분량의 영상 콘텐츠와 수백만 장의 이미지를 AI에 학습시켰다. 현재 2500명 이상의 국내외 유명 배우와 키스·결혼식·댄스·식사·번지점프 등 50여 개 상황, 계절, 특정 장소, 배경 음악 등을 인식할 수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모바일 환경에서 콘텐츠를 짧게 끊어보는 미디어 소비 트렌드와 소비자들의 세분화된 취향을 고려해 기술을 개발했다”며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가장 앞선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연내 이 기술을 Btv와 옥수수에 적용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시청자 취향에 맞는 영화나 드라마를 추천해주는 ‘콘텐츠 개인화 추천 기술’도 선보였다. 예능 프로그램을 좋아하는 시청자가 특정 예능 프로그램을 봤다면 비슷한 취향의 시청자들이 본 다른 프로그램이 홈 화면에 뜨는 방식이다. 개인 시청 이력에 기반을 두기 때문에 시청자마다 홈 화면이 달라지는 셈이다. SK브로드밴드는 지난 14일 일부 옥수수 이용자에게 이 기술을 적용했고 향후 전체 이용자로 순차 확대한다.

이종민 SK텔레콤 미디어기술원장(사진)은 “콘텐츠 추천으로 콘텐츠 소비가 늘어나면 자연적으로 IPTV와 옥수수의 경쟁력이 높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