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적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 침대와 침구가 추가로 발견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티앤아이의 가누다 베개, 에넥스 매트리스, 성지베드산업 더렉스베드 등 3개 제품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한 라돈 검출을 확인하고, 해당 업체에 수거 명령 등 행정조치를 내렸다고 18일 밝혔다.

문제가 된 가누다 베개는 견인베개와 정형베개 2종이다. 두 모델은 2011년 3월부터 2013년 7월까지 약 2만9000개가 판매된 것으로 원안위는 추정했다.

에넥스 매트리스에서는 앨빈PU가죽 퀸침대에 들어간 ‘독립스프링매트리스Q(음이온)’가 문제가 됐다. 2012년 8월 출시돼 같은 해 11월까지 총 244개가 판매됐다. 성지베드산업의 더렉스베드는 2013년 판매된 제품 6000개에서 라돈이 나왔다. 원안위 조사 결과 해당 제품의 연간 피폭선량은 최고 9.50mSv(밀리시버트)에 달한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