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제조업에 AI 접목
공정·물류 등 효율성 높여
'인텔리전트 팩토리' 사업 강화
홍원표 삼성SDS 사장 '지능형 공장' 승부수

삼성SDS가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제조업 효율성을 높이는 ‘인텔리전트 팩토리’ 서비스 사업을 강화한다.

삼성SDS는 28일 서울 삼성SDS 잠실캠퍼스에서 각종 정보기술(IT)로 제조공장 운영방식을 대폭 개선하는 인텔리전트 팩토리 기술 서비스 ‘넥스플랜트’의 고도화 방안을 발표했다.

홍원표 삼성SDS 사장(사진)은 “인텔리전트 팩토리는 스마트팩토리보다 한 단계 진화한 개념”이라며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고 AI 기반으로 분석해 제조 전체 과정을 지능화하는 게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제조업 현장에서는 수십 테라바이트(TB) 이상의 데이터가 생겨나고, 생산설비 한 대에 적용된 센서만 최다 1000개에 달하다 보니 제품 생산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를 바로잡기 쉽지 않다고 삼성SDS 측은 설명했다. AI,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IT를 적용해 데이터를 분석하고 예측하는 스마트팩토리 기술의 수요가 커질 수밖에 없다. 삼성SDS는 넥스플랜트를 바탕으로 스마트팩토리 사업을 인텔리전트 팩토리 사업으로 확장해왔다.

넥스플랜트는 설비에 장착된 IoT 센서로 수집한 대용량 데이터를 AI로 분석해 실시간으로 고장을 감지하고 장애 시점도 예측한다. 또 무인 자재 운반 기계 등이 최단거리로 자율주행하도록 지원한다. 삼성SDS 관계자는 “넥스플랜트 서비스를 사용한 고객사가 고장 원인 분석시간을 90% 단축했고 공정 품질 수준을 30% 향상했다”고 말했다.

삼성SDS는 인텔리전트 팩토리 서비스를 공장 전체를 설계·시공하고 운영하는 플랜트 영역으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재철 스마트팩토리 사업부장(전무)은 “관련 개발인력을 2000명 이상 보유하고 있고 다양한 업종의 300개 이상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다”며 “30여 년간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제조 분야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리더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