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새 2GB늘어
무제한 LTE 요금제 가입자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트래픽)이 20기가바이트(GB)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개한 ‘무선데이터 트래픽 통계’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무제한 LTE 요금제 가입자당 트래픽은 19.8GB를 기록했다. 일반 요금제 가입자(월 1.9GB)의 10배 수준이다.

무제한 LTE 요금제는 2GB 정도의 기본 데이터를 소진해도 속도 제한을 조건으로 계속 데이터를 쓸 수 있는 서비스다. 음성통화와 문자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2015년 6월에는 가입자당 데이터 사용량이 14.6GB에 불과했지만, 점점 증가해 3년 만에 5GB 이상 늘었다.

무제한 요금제 가입자의 데이터 사용량은 2016년 말 17.2GB에서 지난해 말 17.9GB로 0.7GB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올해 들어서는 6개월 만에 2GB 가까이 늘었다. 과기정통부는 LG유플러스가 지난 2월 출시한 무제한 요금제와 KT가 5월 내놓은 데이터온(On) 요금제가 큰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LG유플러스의 무제한 요금제는 월 8만8000원에 속도·용량 제한 없이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KT 데이터온 요금제는 4만원대부터 속도 제한 조건으로 무제한 데이터를 준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