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티니 가디언즈', 예약구매 시작…한국판 한정판매

온라인 MMOFPS '데스티니 가디언즈(Destiny Guardians)의 예약 구매'가 한국에서 1일부터 시작된다.

번지(Bungie)에서 개발하고 액티비전(Activision)이 퍼블리싱을 맡은 '데스티니 가디언즈'는 오는 9월 5일 블리자드의 온라인 게임 서비스인 배틀넷으로 한국에서 출시된다. 1일 시작되는 예약 구매를 신청한 한국의 플레이어들에게는 차별화된 게임 내 수집품 등 특별한 얼리버드 특전을 얻을 기회가 아울러 주어진다.

오늘 8월 1일부터 출시일인 9월 5일까지, 용감한 한국의 예비 수호자들은 에센셜 컬렉션(4만5000원)과 컴플리트 컬렉션(8만5000원) 두 가지 디지털 에디션으로 선보일 '데스티니 가디언즈'를 예약 구매할 수 있다. 두 에디션 모두 지금까지 출시된 기존 '데스티니 가디언즈' 콘텐츠와 더불어, 오는 9월 5일 전 세계 출시를 앞둔 데스티니 가디언즈 최신 확장팩 '포세이큰(Forsaken)'이 포함된다. 또한 '포세이큰'과 함께 찾아올 새로운 모험 속으로 곧바로 뛰어들기를 원하는 플레이어들을 위한 캐릭터 부스트 기능 역시 함께 제공된다.

컴플리트 컬렉션의 경우 에센셜 컬렉션의 모든 콘텐츠에 더해, 특별 제공되는 디지털 특전 및 향후 출시될 3가지 프리미엄 콘텐츠(2018년 겨울 출시 예정인 '검은 무기고(Black Armory)', 2019년 봄 예정된 '조커스 와일드(Joker's Wild)', 2019년 여름 출시 예정인 '어둠의 그림자(Penumbra))를 아울러 제공한다. 이 두 에디션은 한국에서만 한정 기간 동안 판매될 예정이다.

초기 구매자들을 위한 특별한 얼리버드 특전도 제공된다. 우선 '데스티니 가디언즈'의 상징적인 캐릭터 가운데 하나인 헌터 선봉대 케이드-6(Hunter Vanguard Cayde-6)의 마지막을 기념할 수 있는 특별한 혜택들을 담은 '케이드의 경이 보관함'이 얼리버드 특전으로 주어진다.

한국 팬들에게는 또 하나의 경이 등급 무기인 '프로메테우스 렌즈(Prometheus Lens)' 및 이를 특별하게 장식할 수 있는 '해태의 심판(Haetae's Judgement)' 장식품이 얼리버드 특전으로 추가 제공된다. '해태의 심판'은 태극, 해태 등 한국 전통 문화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됐다.

'데스티니 가디언즈'는 '데스티니 2'의 한국어 현지화 버전이다. 15세 이용가로 서비스된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dmseo80@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