룽투코리아, '블레스 모바일' 전세계 판권도 품었다

룽투코리아(대표이사 양성휘)는 모회사 룽투게임을 통해 대형 블록버스터급 신작으로 개발중인 '블레스 모바일(가칭)'에 대한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추가로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룽투코리아는 '블레스 모바일'의 국내 및 중화권에 이어 일본을 제외한 전세계 판권을 확보했다.

이 회사는 지난 2016년 네오위즈와 PC온라인 MMORPG '블레스'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을 개발하고 국내 및 중화권 지역에 서비스 할 수 있는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블레스 모바일(가칭)'은 네오위즈가 지난 2016년 온라인 게임으로 출시해 국내외 탄탄한 이용자층을 보유하고 있는 '블레스'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온라인 버전을 그대로 계승한 방대한 콘텐츠와 다른 이용자들과 함께 실시간 전투를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시스템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이홍의 룽투코리아 게임사업본부장은 "지난 5월 '블레스' 글로벌 얼리억세스 버전이 스팀에 출시된 후 북미, 유럽에서 성공 가능성을 보여준 만큼 긴밀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국내와 중화권은 물론 글로벌에서도 성공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개발사 네오위즈 블레스 스튜디오 고성진 본부장은 "다양한 플랫폼에서 블레스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블레스가 글로벌 한 IP로 유저들에게 오랜 기간 사랑 받을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하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룽투코리아는 모회사 룽투게임과 함께 중화권 진출을 우선 목표로 3분기 중국내에서 CBT를 진행하여 게임성 및 안정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dmseo80@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