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전문 기업 마인즈랩은 중국 블록체인 AI 기업 딥브레인체인과 기술 교류 및 제품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마인즈랩과 딥브레인체인은 지난 27일 경기도 판교스타트업캠퍼스에서 기술 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왼쪽)와 딥브레인체인 펭 허 대표. 마인즈랩 제공

마인즈랩과 딥브레인체인은 지난 27일 경기도 판교스타트업캠퍼스에서 기술 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왼쪽)와 딥브레인체인 펭 허 대표. 마인즈랩 제공

마인즈랩은 B2B(기업 간 거래)용 AI 플랫폼인 마음에이아이(maum.ai)를 서비스하고 있는 국내 기업이다. 딥브레인체인은 블록체인 기반 인공지능 컴퓨팅 플랫폼 서비스를 개발한 회사로 중국과 홍콩 등에 거점을 두고 있다. 두 회사는 지난 27일 경기도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AI 기술 컨퍼런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마인즈랩은 마음에이아이 플랫폼에 블록체인 기술을 더해 보안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AI의 성능을 높이려면 대량의 데이터를 AI에 학습시켜야 한다. 학습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데이터 유출 위험을 블록체인 기술로 차단한다는 설명이다.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는 “AI 산업에서도 분산화와 개인화는 매우 중요한 이슈”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마인즈랩과 딥브레인체인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펭 허 딥브레인체인 대표는 ”비용 부담이 낮고 안전한 AI 컴퓨팅 플랫폼을 제공하기 위해 마인즈랩과 기술 교류를 다각화할 것“이라고 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