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콘텐츠 자회사 포도트리, 카카오페이지로 사명 변경

카카오 모바일 콘텐츠 자회사인 포도트리는 콘텐츠 플랫폼 브랜드 강화와 기업 인지도 제고를 위해 카카오페이지로 사명을 변경한다고 1일 밝혔다.

카카오페이지 측은 "월 1천200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카카오페이지, 다음웹툰 서비스가 보유한 IP(지식재산권)를 기반으로 새롭고 혁신적인 콘텐츠 소비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카카오페이지는 누적 매출액 1억원 이상 작품 700여개를 보유했고 올해 1월에는 VOD 사업에도 진출했다.

다음웹툰은 최초의 웹툰 플랫폼으로, '미생', '이태원 클라쓰' 등 유명 IP를 대량 보유했다.

카카오페이지는 올 하반기부터 두 서비스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신규 웹소설, 웹툰 콘텐츠를 적극 개발하고 소설 IP를 웹툰화, 웹툰 IP를 영화화·드라마화하는 작업을 지속할 계획이다.

또 VOD 분야에서도 미국, 일본 등 해외 드라마를 연내 순차적으로 선보이고 북미, 동남아 쪽으로도 유통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카카오페이지 이진수 대표는 "웹소설, 웹툰, 영상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해 국내외 콘텐츠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