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 위시리스트 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국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위시어폰은 프랑스 스타트업 캠퍼스 ‘스테이션 F’에 선발됐다고 23일 발표했다. 스테이션 F 프로그램에 선발된 한국 스타트업은 위시어폰이 처음이다.
프랑스 정부가 설립한 세계 최대 스타트업 캠퍼스 '스테이션 F' 내부. 위시어폰 제공

프랑스 정부가 설립한 세계 최대 스타트업 캠퍼스 '스테이션 F' 내부. 위시어폰 제공

위시어폰은 여러 쇼핑몰에서 사고 싶은 상품을 하나의 위시리스트에 담고 공유할 수 있는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 서비스다. 위시어폰 앱에 상품을 저장하면 추후 할인 행사시 알림을 받을 수 있다.

스테이션 F는 프랑스 정부의 스타트업 육성 정책 ‘라 프렌치 테크(La French Tech)’의 일환으로 건설된 3만4000㎡ 규모의 세계 최대 스타트업 캠퍼스다. 현재 페이스북, 구글, 루이비통 모에헤네시(LVMH) 등 약 30여 개의 글로벌 기업들이 입주해 스타트업 육성·투자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위시어폰은 지난 3월 프랑스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파리앤코(Paris&Co)에 선발되기도 했다. 회사는 이번 스테이션 F 선발과 파리앤코 선발을 발판으로 프랑스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