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티, '배틀그라운드' 유럽 서버 구축 "서비스 안정화"

유니티가 멀티플레이를 통해 펍지주식회사와 유럽 지역 게임 서비스 호스팅 계약을 체결했다.

유니티 테크놀로지스는 글로벌 인기 게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의 개발사 펍지주식회사와 유럽 지역 서버 제공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12월 유니티가 인수한 온라인 게임 서버 호스팅 업체인 멀티플레이(Multiplay)를 통해 진행됐으며, 해당 기업 인수 후 국내 게임사와 서버 사용 계약을 체결한 최초의 사례다. 그 동안 멀티플레이는 '타이탄폴 2(Titanfall 2)' '로켓 리그(Rocket League)' '러스트(Rust)' 등의 인기 게임을 서비스해 왔다.

유니티는 "펍지주식회사는 '배틀그라운드'에 대한 보다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유럽 서버 파트너로 유니티를 선택했다"며 "계약에는 멀티플레이가 약 20년간 게임 서비스를 운영해오며 서버 구조에 대한 이해와 경험을 쌓아왔으며, 안정적인 서버 마이그레이션과 운영을 보장한다는 점이 핵심으로 작용했다"고 전했다. 또 물리적 서버를 모두 '배틀그라운드'만을 위해 활용하는 베어메탈 방식을 기반으로 하이브리드 환경을 제공, 기존 클라우드 환경보다 안정된 성능과 비용효율적인 환경을 제공한다는 점도 높이 평가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창한 펍지주식회사 대표는 "멀티플레이와의 협업을 통해 유럽 지역에서 보다 더 쾌적하고 안정적인 게임 플레이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특히 멀티플레이의 전문성과 헌신성, 그리고 유니티의 기술 자원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제공되는 만큼 이번 양사간의 시너지가 매우 기대되며, 유니티와의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맺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beck@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