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내용과 진척상황 설명
블록체인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먼스케이프, 첫 단독 밋업 개최

블록체인 기반의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먼스케이프가 지난 13일 단독 밋업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헬스케어 산업을 조망하는 세션과 장민후 휴먼스케이프 대표의 프로젝트 진척상황 발표 세션으로 구성됐다. 첫 세션은 강반현 베링거 잉겔하임 이사가 맡았다. 강 이사는 “헬스케어 산업에서 빅데이터의 활용 범위가 점차 넓어질 것”이라며 “이미 국내 공공기관과 대형 제약업체들이 환자 데이터 가치를 인식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 이태우 휴먼스케이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블록체인과 환자의 데이터 권익’을 주제로 “의료 소비자인 환자의 주권은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며 “휴먼스케이프가 환자의 데이터 주권을 찾아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민후 대표는 마지막 세션을 통해 휴먼스케이프 프로젝트와 진척사항을 발표했다. 장 대표는 “휴먼스케이프는 개인 건강기록 서비스와 커뮤니티를 통해 난치와 희귀질환 환자들의 건강 정보를 모으고 데이터로 가공한다”며 “환자의 건강 데이터를 필요로 하는 제약사, 연구기관, 개인 연구자들이 환자들에게 직접 적절한 보상을 지급하고 데이터를 활용하는 데이터 허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과정을 통해 환자들이 자신의 데이터로 치료 기회를 얻고 건강 데이터에 대한 주권을 회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자리에서는 영상통화를 통한 번드랩(Bernd Lapp) 어드바이저와의 질의응답과 에어드랍 이벤트, 한정판 굿즈 선물 등도 이뤄졌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