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 첨단 기술 탑재된 안내로봇 14대 배치
예약 항공편 안내, 체크인 카운터 위치 알리미 등 서비스 제공
지난해 시범 도입된 1세대 로봇 업그레이드
[HK영상] 휴가 갈 때 공항서 길 헤맸다면 '에어스타'에게 물어보세요

"에어스타 한사랑 라운지 어딘지 알려줘"
"네, 한사랑 라운지까지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인천국제공항에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한 2세대 안내로봇 '에어스타'가 도입됩니다. 지난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3층 출국장 12번 출입구에 많은 사람들이 몰렸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에어스타' 때문인데요.

'에어스타'는 자율주행, 음성인식 기능 등 첨단 정보통신(ICT) 기술이 접목된 안내로봇입니다. 작년 시범적으로 도입했던 1세대 지능형 로봇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디자인부터 내장센서까지 모두 새롭게 개발한 2세대 로봇입니다.

에어스타는 휴가철이 시작되는 오는 21일부터 제1여객터미널에 8대, 제2여객터미널에 6대가 배치됩니다. 에어스타는 예약한 항공편을 말하거나 체크인 위치를 물어보면 바로 알려줍니다. 그리고 여행객들이 목적지를 물어보면 직접 목적지까지 안내해줍니다.

에어스타는 여행객들이 마시고 버린 물병을 수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기능도 있습니다. 또 출국장 혼잡도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보안검색절차와 기내반입 물품을 알려주며, 여객이 포기하는 금지물품을 회수하는 기능도 갖췄습니다.
[HK영상] "인천공항서 헤매지 말고 안내로봇 에어스타에게 물어보세요"

에어스타 서비스는 한국어와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음성 인식을 지원해 외국인들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앞으로 더욱 다양한 공항 운영분야에 로봇을 활용하고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선도적으로 도입해 미래를 앞당기는 첨단 스마트공항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인천 =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