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연구재단 이사장에 취임한 노정혜 서울대 교수

서울대 연구처장 지낸 미생물학자
年5조 R&D 예산 배분 수장 맡아

"연구자들에게 공정한 절차 거쳐
연구비 받을 수 있다는 믿음 줄 것"
“연구자들이 도전적 연구에 집중하고 공정한 절차를 거쳐 연구비를 받을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노정혜 서울대 교수 "대학·기관·연구자 합의 이끄는 플랫폼 될 것"

노정혜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61·사진)가 9일 제6대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에 취임하며 내놓은 포부다. 연구재단은 2009년 한국과학재단과 한국학술진흥재단, 국제과학기술협력재단 등 3개 기관이 통합해 출범했다. 연간 5조원에 이르는 기초·원천분야 정부 연구개발(R&D) 예산을 배분하고 연구성과를 평가하는 기관이다. 노 이사장의 임기는 3년이다.

노 이사장은 1975년 서울대 미생물학과에 입학해 자연대를 수석 졸업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위스콘신대에서 1984년 분자미생물학 전공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6년 귀국해 서울대 자연과학대 교수로 임명됐다.

노 이사장은 평생 연구에 몰두하면서 서울대 법인 이사와 다양성위원회 위원장,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위원을 맡는 등 학교 행정과 국가 연구 정책 수립에도 기여했다. 여성 과학자들의 유리 천장을 깨는 롤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도 받는다. 2004년 서울대 연구처장에 임명됐는데 서울대가 본부 주요 보직에 여성 교수를 임명한 것은 설립 후 처음 있는 일이었다.

연구처장에 재직하던 2005년에는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의 논문 조작 사태 때 서울대 조사위원회 대변인을 맡아 차분한 어조와 절제된 설명으로 강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당시 서울대가 조사에 미적거리며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젊은 과학자들 사이에서는 “서울대는 못 믿어도 노정혜 선생님은 믿을 수 있다”는 말이 돌기도 했다.

노 이사장은 지난해에는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서울대 교수 288명의 성명에 참여하기도 했다. 박 전 본부장이 노무현 정부 청와대 정보과학기술 보좌관으로 일하며 황 전 교수의 연구 문제를 알면서 책임을 외면했다는 이유에서다. 일각에선 정부가 현 정부의 과학기술계 실세로 불렸던 박 전 본부장을 물러나게 한 그를 연구재단 이사장으로 선임한 데 대해 이례적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노 이사장은 최근 정부의 기초연구 지원이 어떤 방향으로 가야 하는지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정책을 발굴하는 학회연합모임을 주도하기도 했다.

노 이사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한국연구재단이 우리나라 기초·원천연구 방향을 설정하고, 미래지향적 연구생태계의 체질 변화를 견인하는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며 “대학과 연구기관, 연구자들의 합의를 이끌어 내는 플랫폼 역할과 촉진자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