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바이오메딕스는 발행한 상환전환우선주 및 전환사채 모두가 보통주로 전환됐다고 9일 밝혔다. 이는 기업공개(IPO)를 준비하면서 상장예비심사 신청 전에 재무 건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란 설명이다. 전체 보통주의 36% 규모인 85만여주가 전환됐다.

앞서 상장 주관사를 대우증권에서 한국투자증권으로 바꾼 에스바이오메딕스는 이를 계기로 상장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빠른 시일 내에 통일주권도 발행할 예정이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5월 개발 중인 파킨슨병 세포치료제가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 신규과제로 선정됐고, 세포체료제 생산기술은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 특허가 등록됐다. 동국제약과는 세포치료제의 공동 개발과 상용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 제휴를 체결했다.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준비도 진행 중이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핵심 분야인 척수손상 치료제를 시작으로 3D 중증하지허혈 치료제, 3D 주름개선 치료제 등을 통해 기술성 평가에 나설 계획이다.

에스바이오메딕스 관계자는 "이번 보통주 전환은 에스바이오메딕스의 성장성과 상장 가능성에 대한 확신을 바탕으로 진행됐다"며 "기술성 평가도 차질 없이 진행해 빠른 시일 내에 상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바이오메딕스의 주요 기관 투자자는 NHN인베스트먼트 미래에쿼티파트너스 네오플럭스 LSK 인베스트먼트 포스코기술투자 등이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