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위한 애플리케이션만 개발하면 생태계 구축 예정
곽봉석 에이치닥 블록체인 팀장. 사진 = 최혁 기자

곽봉석 에이치닥 블록체인 팀장. 사진 = 최혁 기자

“내년 1분기 상용 서비스가 가능한 클라우드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BaaS)를 오픈할 예정입니다. 각 산업군 기업들은 이를 이용해 원하는 서비스를 구축하고 실물 경제를 토큰 이코노미와 연결할 수 있습니다.”

6일 한경닷컴이 주최한 ‘블록체인 산업과 가상화폐 전망- 주목받는 리버스 ICO’ 주제의 세미나에 참석한 곽봉석 에이치닥(Hdac) 전략기획팀장은 에이치닥 개발 과정과 함께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현재 에이치닥은 제조·건설·유통 등 엔터프라이즈 솔루션에 최적화된 플랫폼으로 개발하고 있다. 곽 팀장은 “블록체인 개발에 있어 가치변동성, 속도, 확장성, 스크립트 제한성 등의 문제가 있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에이치닥을 하이브리드 블록체인으로 구축했다”면서 “퍼블릭 블록체인 메인넷에 프라이빗 블록체인 사이드체인이 복수로 연결됐다”고 설명했다.

개별 사이드체인이 각 산업군에 특화된 기능을 가진 블록체인으로 구성되고, 이들을 퍼블릭 블록체인이 공증하는 방식.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거래 처리속도를 확보하는 동시에 퍼블릭 블록체인의 보안성도 갖춘 것이다.

에이치닥은 이러한 생태계를 구축하고 내년 1분기 안에 상용 서비스가 가능한 클라우드 기반 BaaS를 선보일 방침이다. BaaS를 활용할 경우 기업은 소비자가 실제 쓰는 홈페이지, 어플리케이션 등만 만들면 결과적으로 블록체인 프로토콜 방식 등 복잡한 개발 문제는 손대지 않고도 고도화된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다.

곽 팀장은 “현재 영위 중인 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겠다는 팀이나 회사에게 적합한 솔루션이 될 것”이라며 “높은 확장성과 개발 자유도를 제공하고 오픈소스 및 오픈API 정책도 유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