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의 공개를 한 달 앞두고 갤럭시노트8의 출고가가 100만원 밑으로 떨어졌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이동통신3사는 이달 1일 갤럭시노트8 64GB 모델의 출고가를 109만4천500원에서 99만8천800원으로, 256GB 모델은 125만4천원에서 109만4천500원으로 인하했다.

이는 다음달 9일 갤럭시노트9 공개를 앞두고 작년 제품인 갤럭시노트8의 재고를 소진하기 위한 것이다.

다만 신제품 출시를 한 달 이상 앞두고 기존 모델의 가격이 먼저 내려갔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갤럭시S8의 출고가는 갤럭시S9 출시 이후 인하됐다.

최근 프리미엄폰 시장이 침체된 만큼 서둘러 가격이 조정된 것으로 보인다.

다음달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공개되는 갤럭시노트9은 갤럭시노트8의 디자인을 계승하고 6.4인치 크기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4천mAh 배터리를 탑재할 것으로 전망된다.

초청장에서 S펜을 강조한 만큼 S펜에 처음으로 블루투스 기능을 탑재해 버튼을 누르면 사진을 촬영하고 음악을 재생하는 기능 등을 갖출 것으로 보인다.
갤노트9 출격 앞두고 갤노트8 출고가 인하… 99만8천800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