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결과 10명 중 5명 보안 선택
후오비 코리아 "암호화폐 투자자, 보안 가장 중시"

가상화폐(암호화폐) 투자자들이 거래소를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가 보안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는 암호화폐 투자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수행하고 10명 중 5명은 보안을 가장 우선시한다는 결과를 28일 밝혔다.

후오비 코리아가 암호화폐 투자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9%는 암호화폐 거래소 선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로 보안을 꼽았다. 거래량(22.8%), 편의성(10%) 등이 뒤를 이었다.

또 투자자들은 복수의 거래소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 중인 거래소를 묻는 문항(복수응답 허용)에 응답자의 77.4%는 업비트를, 55.1%는 후오비를, 49.9%는 빗썸을 사용 중이라고 답했다. 투자금액으로는 1000만~3000만원 미만이 26.1%로 가장 많았고 300만~1000만원 미만이 21.6%, 5000만~1억원 이상이 14.6% 분포를 보였다.

후오비 코리아는 "후오비는 암호화폐분석기관인 토큰인사이트(Tokeninsight)에서 A 등급을 받은 거래소"라며 "보안 사고에 대비해 2만 비트코인(약 1460억원) 상당의 펀드를 자체 운영하고 2060억원 규모 후오비 토큰으로 조성된 사용자 보호 펀드 규모를 공지하는 등 투자자 자산 보호를 위해 노력 중"이라고 강조했다.

▶한경 '블록체인 산업과 가상화폐 전망' 세미나 신청하기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