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개편안 발표

주관 기관 민간으로 이관
행사 예산 축소될 우려
정부가 한국정보올림피아드(KOI) 대회 운영에서 손을 뗀다는 방침을 밝혀 학부모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2일 ‘KOI 개선방안 공청회’를 열고 기존 행사를 이원화하는 것을 골자로 한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소프트웨어 공모대회는 교과 과정과 연계한 행사인 ‘한국코드페어’(가칭)란 명칭으로 바꿔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주관하고 행사 주축인 경시대회와 국제정보올림피아드(IOI) 한국대표 선발 과정을 KOI로 분리해 사단법인 한국정보과학회가 주관하는 방안이다.

정부가 KOI 개선안을 발표한 데는 지난 4월 열린 제35회 KOI 지역예선에서 무더기 출제 오류로 논란이 생긴 게 단초가 됐다. 과기부는 이 같은 오류를 방지하기 위해 난이도가 서로 다른 정보올림피아드와 공모대회를 이원화하는 방안을 내놨다.

공청회에 참석한 학부모와 교사들은 우려를 나타냈다. 정부가 출제 오류 사태를 빌미로 민간에 책임을 떠넘기려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공청회에 참가한 문광식 세종과학예술영재학교 교사는 “정부가 출제 오류를 바로잡겠다면 검수 과정을 철저히 하는 것으로 충분하다”고 말했다. 한 학부모는 “사단법인이 대회를 주관하면 학교 내에서 이를 홍보할 수 없어 학생들의 참여율이 떨어질 것”이라고 했다. 류석영 KAIST 전산학부 교수는 “정부 지원 예산이 축소되면 KOI 행사도 쪼그라들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국내에서 열리는 수학·물리·화학·생물·천문·지리·정보 등 7개 중등 과학 올림피아드 대회 가운데 정부기관이 주관하는 행사는 KOI가 유일하다. NIA 관계자는 “지금까지 KOI 대회만 정부가 주관했던 것을 다른 행사와 똑같이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