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리서치 37개국 조사
한국이 세계 주요 국가 가운데 인터넷과 스마트폰 사용 비율이 단연 최고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4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퓨리서치가 37개국 4만448명을 조사해 펴낸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스마트폰을 보유한 성인 비율이 94%로 가장 높았다. 2위는 83%를 기록한 이스라엘이었고 호주(82%) 네덜란드·스웨덴·레바논(각각 80%) 스페인(79%) 미국(77%) 요르단(76%) 독일·영국·칠레(각각 72%) 캐나다(71%) 등의 순이었다. 인도네시아·튀니지(각각 27%) 인도(22%) 탄자니아(13%) 등은 하위권에 머물렀다.

주기적으로 인터넷을 쓰는 성인의 비율을 뜻하는 인터넷 침투율에서도 한국은 96%로 세계 최고였다. 네덜란드와 호주가 각각 93%를 기록했고 스웨덴(92%) 캐나다(91%) 미국(89%) 영국·이스라엘(각각 88%) 프랑스·독일·스페인(각각 87%) 등이 뒤를 이었다. 퓨리서치는 “한국은 조사 대상 국가 중 가장 밀접하게 연결된 사회로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한국 이용자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사용하는 비율은 69%로 조사됐다. 미국이나 호주와 비슷했지만 요르단(75%) 레바논(72%) 등보다는 낮았다. 캐나다 이스라엘 스웨덴 러시아 아르헨티나 등의 SNS 사용 비중은 60% 중반대로 조사됐다.

조사 대상 국가 가운데 선진국으로 분류된 17개국은 전년도 조사 결과와 비교해 인터넷 침투율(86%→87%)이나 스마트폰 보유율(72%→72%)에 큰 변동이 없었다. 반면 개발도상국은 인터넷 침투율(50%→64%)과 스마트폰 보유율(35%→42%) 등이 1년 새 큰 폭으로 늘었다. 개도국의 SNS 이용률 역시 같은 기간 38%에서 53%로 급증해 지난해 61%, 올해 60%를 기록한 선진국을 턱밑까지 따라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