닌텐도 스위치에서도 다른 플랫폼의 '마인크래프트' 유저를 만날 수 있다.

'마인크래프트' 개발사 모장은 21일 닌텐도 스위치에 '베터 투게더(Better Together) 업데이트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베터 투게더 업데이트는 '마인크래프트'를 엑스박스원, 윈도우10, 모바일, VR 등 다양한 플랫폼의 유저들이 같은 서버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만들어주는 크로스플레이 업데이트다. 다른 플랫폼에는 지난해 적용됐으며, 닌텐도 스위치가 가장 마지막에 합류했다.

'마인크래프트' 크로스플레이, 닌텐도 스위치도 지원

새로운 닌텐도 스위치 버전의 '마인크래프트(2018)'는 닌텐도 e숍에서 29.99달러(약 3만32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기존 버전인 '마인크래프트: 닌텐도 스위치 에디션(2017)'을 구매했던 사람은 무료로 새 버전으로 업데이트하면 된다. 구매했던 DLC(추가다운로드콘텐츠)도 이전할 수 있다.

이전 버전에서 만들어놓았던 세계를 새 버전으로 옮기는 것도 가능하다. 하지만 시간이 조금 걸린다는 게 닌텐도측의 설명이다.

이로써 '마인크래프트' 유저들은 PC, 모바일, 콘솔 등 모든 플랫폼에서 통합된 경험을 누릴 수 있게 됐다. 다만 소니의 폐쇄 정책으로 인해 플레이스테이션4와 다른 콘솔(닌텐도 스위치, 엑스박스원)과는 연동되지 않는다. 소니는 '포트나이트' 크로스플레이에서도 같은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dmseo80@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